라면과 참기름이 싸웠다.

얼마 후 라면이 파출소에 잡혀갔다. 왜 잡혀갔을까?

참기름이 고소해서.

이윽고 참기름도 끌려갔다. 왜 끌려갔을까?

라면이 불어서.

김밥도 붙잡혔다. 왜?

말려들어서.(김밥을 말다에서 파생)

소식을 들은 아이스크림이 경찰서에 면회를 갔다가 교통사고를 당했다. 왜?

차가와서.

여기까진 잘 알려진 얘기고 뒷얘기가 있다.

이 소식을 들은 스프가 졸도했다. 왜?

국물이 쫄아서.

덩달아 계란도 잡혀갔다. 왜?

후라이 쳐서

재수없게 꽈배기도 걸려들었다. 왜?

일이 꼬여서.(꽈배기가 꼬여있으니까)

결국 식초도 모든 일을 망치고 말았다. 왜?

초쳐서.

출처 : 세리CEO