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엄마, 굳 나잇!" 


미국의 남부 도시에서 있었던 이야기입니다.


장성한 네 아들을 둔 어머니가 병원에서 임종을 맞게 되었습니다.

그 어머니는 침대에 둘러 선 아들들에게 작별 인사를 하게 합니다.

첫째 아들, 둘째 아들, 셋째 아들에게는 차례로, "얘야,

엄마에게 굳 나잇 키스를 해 다오"라고 합니다.

헌데 막내아들 앤디에게만은, "앤디야, 엄마에게 굳 바이 키스를

해 다오"라고 했습니다.


막내아들이 묻습니다.

"엄마, 왜 형들에게는 굳 나잇 키스를 하게 하고 나에겐

굳 바이 인사를 하라고 하시나요?"

"앤디야, 너의 형들은 이제 머지 않아 저 영광스러운 천국에서

엄마와 다시 만나게 된단다.

그러나 너와는 이제 마지막이란다.

이 엄마는 너에게 예수 그리스도를 믿으라고 여러 번 간곡히 말했지만

너는 끝내 네 고집대로 어두운 길로 가 버리고 말았어.

그러니 나는 너를 다시 만날 수가 없는 거야.

그래서 네 형들과는 굳 나잇이라고 인사를 하지만 너와는 굳 바이라고

인사를 하는 것이란다."


이 말을 들은 막내아들은 어머니의 침대에 엎드리며 눈물을 터뜨렸습니다.

"엄마! 저도 굳 나잇이라고 인사를 다시 할래요.

엄마, 저도 예수 믿을래요.

엄마, 굳 나잇 굳 나잇!"하며 젖은 뺨을 엄마의 볼에 비벼 댔습니다.

어머니의 눈에서 감사의 눈물이 여윈 볼을 타고 흘러내렸습니다.

그녀의 손은 앤디의 머리를 사랑스럽게 만져 주고 있었습니다.


"엄마, 굳 나잇!"


우리 모두 함께 가족과 함께 하는 마지막 인사이길 빕니다.

사랑합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