진행위원 모두를 위해 포항의 싱싱한 회로 대접해 주신 윤두열 장로님께 감사드립니다.